기도하고 읽고 쓰고

10(42)

요가2018.01.30 16:04

화요일 수련 일지.
새해들어 10번째 수련일지다.
헐. 왜케 조금밖에 못했냐..

어제
푹쉬고 수련을 해서 그런가
온 몸의 근육통 장난 아니다.

누가 날 멍석말이 한듯 하다..

그러나 수련은 이어가야 했기에
열심히 땀을 뻘뻘 흘리면서 했다.

오늘은 라구바즈라에서
숨 다섯번 쉴려고 했다.

어제 숨 네번 쉬었더니 올라 올수 있더라.
어제 올라 오면서 한번 더 쉴걸 하는 후회가 있었다.
한번 더 쉬어 다섯번 채우고도 일어 날 것 같았다.
분명, 어제는,

그러나 오늘 숨 다섯번 쉬었더니만
에이고야.. 못 일어 났다.

미쳐.. 숨 5번이 이렇게 어려울 수가.
숨 3번에서 4번으로 가는데도 한참 걸렸으니 4번에서 5번으로 가는데도 한참 걸리겠구나.

라구바즈라 다음 아사나인 카포타사나.
다들 힘들어하는 카포타사나.
나는 이 카포타가 라구바즈라 보다 훨 씬 쉽다. 수월하다.

어제 오늘 카포타사나에서 손을 내리고 걸어 들어가면 발꿈치 저 안쪽 종아리까지
걸어들어가지더라.

헉. 나 왜케 유연해진겨..

그리고 이어진 우르드바
여기서 흉추를 들어 올린다는 것이 무엇인지
이제 감을 좀 잡은 듯하다.

오늘 나는 가슴을 들어 올리고 뒤로 넘기고 들어올리고 뒤로 넘기고 하면서
아.. 흉추가 휘어지고 있네 라는 걸 느꼈다.
그렇게 뒤로 뒤로 휘어지면서 다리를 끝까지 쫙 펴고 손을 땅으로 내릴수 있는데 까지 내려봤다.

그 손을 땅으로 쫙 내리면서 한참을 그대로 있다가 무릎을 살짝 구부리면서
손으로 땅을 터치..
그리고 발뒷꿈치 까지 걸어들어가 숨쉬고 컴업..
이렇게 두번하고
마지막엔 발꿈치를 검지와 중지에 끼워넣고 숨 다섯번 쉬고
올라 왔다.
이 일련의 과정을 하면서
햐. 숨 쉬는 게 이렇게 수월해졌구나
라는 생각을 했다.
이 생각은 물론 카포타사나에서도 했다.
발꿈치 캐취하고 가슴을 위로 더 들어 올리면서 허벅지에 힘을 싣고 숨 다섯번을 쉬는데
숨이 가쁘지가 않았다.
처음 카포타사나를 할때는 숨이 얼마나 가빴는지 모른다.
이제  수련한 만큼의 여유가 생긴것이다.

'요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0(42)  (0) 2018.01.30
9(41)  (0) 2018.01.29
6(38)  (0) 2018.01.15
5(37)  (0) 2018.01.11
4(36)  (0) 2018.01.09
2018-3(35)  (0) 2018.01.04

Comment +0